메뉴 건너뛰기

목록
profile
조회 수 494 댓글 20 예스잼 1 노잼 -1

f45551d2f3afd33826d62ac3aea5cd40.jpg

 

 

본인 친가쪽에 할아버지랑 큰할아버지 둘다 같은 시골동네에서 살고있었음. 논농사 밭농사 짓고 사는 전형적인 깡촌임ㅇㅇ..

다들 나이가 있으셔서 할아버지, 할머니는 몇년전에 돌아가셨고 큰할아버지도 병원 입원중이라 그동네 안간지도 꽤 됐고 이제 갈일은 한두 번밖에 남지 않았음.

 

근데 딱 며칠전에 큰할아버지 돌아가셨다고 장례식 오라고 연락오는거임 그래서 아 드디어 그 동네 다시 갈 때가 왔구나 하고 준비했지.

근데 조금 이상한게 장례식 참석하라는 연락이 편지로 오는거임. 편지지도 되게 고급스러움

요즘 전화로 하지 누가 편지로 부고 소식을 알리냐 생각은 했는데 엄마아빠가 별말없길래 그런갑다하고 스케줄 다 취소하고 바로 출발했음

 

차타고 1시간반 정도가서 시골에 도착했음. 동네입구에 할아버지 집이 있어서 이왕 온김에 올만에 집상태나 어떤지 함 보고갈까 하면서 내려서 확인하니까 비워놓은 집 치고 멀쩡하더라. 알고보니 옆집에 사는 할머니가 때때로 와서 관리해주고있엇음. 근데 쥐오줌 냄새는 나더라

여하튼 내린김에 차는 여기다 세워놓고 큰 할아버지 집까지는 걸어서 가기로 했음. 여기서 걸어서 10분이면 가는곳이거든

 

그래서 걸어서 갈라는데 큰할아버지집 가는길이랑 다른곳으로 가는거임.

큰할아버지집은 마을의 다른 외각편에 있는데 중심부로 들어가길래 뭐지 왜 이리로 가지 싶었다. 그래도 앞에서 가니까 걍 따라갔음.

 

2b3b01be7969f152e958abe50cdf8393.jpg

 

 

근데 드가다 보니까 동네 풍경이 내가 알던 그런 깡촌 동네가 아닌거임

일단 이상한게 길에 사람이 많음. 원래 이런 깡촌은 한참을 걸어도 할매나 할배 한명 보일까 말까한게 정상인데 무슨 신촌 술거리처럼 사람들이 우글우글 돌아다님. 글고 천장에 무슨 지붕같은게 쳐져있음. 그 왜 재래시장 가보면 쳐놓은 천장처럼 머리 높은곳에 뭔가 가림막 같은게 있어서 어두컴컴한게 시골에 시발 왜 이런게 있지? 이런생각 들었음. 건물도 도심지에 있는 그런 건물은 아닌데 위 사진보다 좀 큰걸로 다닥다닥 붙어있엇음

 

무엇보다 내가 이 시골에 어릴때부터 왔는데 이런 공간이 있다는걸 첨 알게된게 넘 쇼크더라. 어쨋든 그렇게 뒷꽁무니 쫄랑쫄랑 따라가다가 첨보는 집에 드가길래 여긴가 하면서 따라드갔지. 약간 옛날 양반들 살거 같은 그런 집이었음. 드가니까 이미 고모, 삼촌등등 친척들 이미 다 와있는거임. 보니까 아직 장례식은 시작 안했나 보더라. 친척만나서 인사 좀 하고 우리가족만 안방에 부르길래 드가니까 처음보는 할머니 있음.

 

나는 뭐지 시발? 내가 모르는 나의 친척이 더 있던건가?? 하면서 혼란스러웠는데 옆에서 그 할머니랑 아빠랑 얘기하는거 들어보니 대충이런거 같았음

사실 나는 할아버지의 형제는 2명이 아니라 3명이었던 거임. 할아버지가 막내, 큰할아버지가 둘째 그리고 지금 온 이집 할아버지가 첫째였던거임

그래서 나는 생전에 얼굴한번 본적도 없는 할아버지가 한명 더 있었고 지금 그 할아버지의 장례식에 오게된거임..

진짜 말도안되고 어이가 없는데 엄마아빠 표정보니까 자기들은 알고있엇던게 분명함. 속으로 왜 나한텐 말안해줬지?? 생각하면서 옆에서 그냥 가만히 앉아있었지.

 

머 대충 얘기 끝나고 아빠 엄마는 뭐 장례식 준비한다고 안방에서 나가서 친척들이랑 얘기하러 가고 나는 방안에 할머니랑 중간에 들어온 또래 사촌이랑 같이 앉아있엇음. 어색어색한 분위기였는데 할머니가 말걸어 줘서 그냥 이런저런 신변잡기 얘기하고있엇지.

 

4185311_320.jpg

 

뭐 얘기하다가 이번에 돌아가신 할아버지 얘기 나와서 들어봤는데 이 할아버지가 소금광산을 가지고 있고 여기 마을이 그 소금광산 때문에 생긴거라는거임.

내가 명절마다 봐왔던 시골 뒷산에서 멧돼지 말고 뭐가 나온다는 소리를 들어본건 처음임ㄹㅇ...

듣고나니까 딱 머리속에서 상상이 되더라. 왜 나한테 이 할아버지의 존재를 안알려 준건지

본인 뇌피셜 옛날에는 장남한테 모든걸 물려줬으니까 광산주인 증조 할아범이 소금광산을 장남인 이 할아버지 한테 전부 물려준거임.

그래서 차남, 삼남인 내가 알던 할아버지들은 질투나서 장남 할아버지를 완전 척지고 산거 같음

듣고보니 혼자 집도 넓고 뭔가 고급스러운곳에서 살고 할머니 입고잇는옷도 뭔가 좋아보임

 

그러면 왜 또 우리 부른건지 잘 생각해봤더니 집에 우리 친척만 있는게 이 할아버지가 자식이 없는거임.

그래서 장례식은 해야되는데 올사람이 없으니까 어쩔수없이 예전에 버린 차남, 삼남 친척들을 부른거지ㅇㅇ..

여기까지 추리해 내는데 소금광산 얘기듣고 30초도 안걸림 ㅍㅌㅊ?

 

maxresdefault (3).jpg

 

그러고 있으니까 친척 아주머니가 미닫이문 스르륵 열고 들어와서 나무그릇에다가 육포 같이 생긴거를 할머니한테 몇점 주고 나가는거임.

당연히 같이 먹으라고 준거겟지만 그렇다고 먼저 손뻗긴 애매해서 할머니가 먹으라고 할때까지 기다리고있는데 그런말없이 혼자 입에 넣고 오물오물 드시는거임.

아 언제 먹으라고 하나 하고 먹는모습 보면서 기다리고 있는데 할머니가 좀 씹다가 퉤하고 육포를 옆에있는 빈그릇에다가 뱉으시더라.

난 뭐 육포에서 이상한 맛이 나나 싶어서 가만봤는데 또 한점 드시더니 뱉으시더라.

 

뭐지 시발 왜저러는거지 해서 가만 보고잇엇더니 할머니가 이렇게 씹던 육포를 모아서 발효시켜 술로 만든다는거임

미소녀 침모아서 술만든다는 소리는 씹덕영화에서 봤지만 할머니 씹다뱉은 육포로 술만든다는건 난생 처음들어봐서 또놀랐지

오늘 참 많이 놀란다 생각들면서 신기하기도 하길래 저도 해봐도 되요? 했더니 할머니가 갑자기 손등을 착 때리는거임

그래서 시발 또 놀램. 오늘 놀란것중 제일 놀래서 헉 했더니 침대 위더라. 그래서 아 시발 개꿈하고 씻고 와서 글씀


여기에 파일을 드래그하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공지 [유저이벤트] 설날맞이 이벤트 42 말폭도 2024.01.29 6108 8
공지 [이벤트] 2024 부타이테 80 file 말랑이 2024.01.14 5584 27
공지 [이벤트] 겜동 활성화를 위한 게임 연재 이벤트 36 file 금연하는갱생타비 2023.08.11 10125 6
공지 [이벤트] 20대 머통령선거 기념 이벤트(수정) 120 file ハンター 2022.03.10 16129 6
공지 수용소닷컴 이용약관 file asuka 2020.05.16 35492 10
81217 하루종일 이어폰 끼고있으면 2 그라드 2020.11.22 20 0
81216 낮잠 2시간 자서 개운하다 1 file 유이우유통 2020.11.22 51 0
81215 따먹고싶다 4 file 리아무짱 2020.11.22 158 0
81214 자고 일어나서 리뷰써야지... 3 file 사람人 2020.11.22 32 0
81213 마녀의 여행보는중임 6 file 초등학생보지나팔관 2020.11.22 84 0
81212 저녁은 스위트 어스 버거 먹어야겠다 feat 2020.11.22 10 0
81211 하하 file 아야나미레이 2020.11.22 71 0
81210 어크 오디세이 탐험모드로 해서 그런가 너무 어려움 7 file 스탈린 2020.11.22 137 0
81209 화장실 변기 사이즈 좀 커졌으면 좋겠다 4 file feat 2020.11.22 53 0
81208 데스티니 해야지 file ㅈㄷㅈㄷ 2020.11.22 32 0
81207 어우 네시간동안 계속앉아있었더니 2 file 초등학생보지나팔관 2020.11.22 24 0
» 본인 사실 금수저집안 자식이었던 썰.SSUL(스압) 20 file 새콤달콤 2020.11.22 494 0
81205 쀾뜌 응팡 찌찌 사이즈 실환가 8 file 쪼물쭈 2020.11.22 90 0
81204 엔타로 아둔 3 우흥 2020.11.22 14 0
81203 오...... 2 file 애옹이 2020.11.22 23 0
81202 심심하니까 저녁에 스타2 유즈맵으로 영화티켓 뿌릴까 12 阿米娅 2020.11.22 20 0
81201 시발 1 file 쪼물쭈 2020.11.22 25 0
81200 스타라이트로 기원 한번 해볼까 file 쪼물쭈 2020.11.22 24 0
81199 요즘 겜들은 다 재미가 없냐 1 언니 2020.11.22 25 0
81198 원신 하루종일 할 수 있으면 좋겠는데 7 file 쪼물쭈 2020.11.22 2579 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29030 29031 29032 29033 29034 29035 29036 29037 29038 29039 ... 33095 Next
/ 330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