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목록
profile
조회 수 226 댓글 20 예스잼 8 노잼 0

[Ohys-Raws] Sabikui Bisco - 01 (BS11 1280x720 x264 AAC).mp4_20220111_194056.164.jpg

 

[Ohys-Raws] Sabikui Bisco - 01 (BS11 1280x720 x264 AAC).mp4_20220111_200046.135.jpg

 

[Ohys-Raws] Sabikui Bisco - 04 (AT-X 1280x720 x264 AAC).mp4_20220203_205218.842.jpg

 

[Ohys-Raws] Sabikui Bisco - 11 (BS11 1280x720 x264 AAC).mp4_20220322_200646.715.jpg

 

[Ohys-Raws] Sabikui Bisco - 07 (BS11 1280x720 x264 AAC).mp4_20220223_202157.645.jpg

 

[Ohys-Raws] Sabikui Bisco - 04 (AT-X 1280x720 x264 AAC).mp4_20220203_210037.954.jpg

 

 

[Ohys-Raws] Sabikui Bisco - 05 (BS11 1280x720 x264 AAC).mp4_20220208_195548.853.jpg

 

[Ohys-Raws] Sabikui Bisco - 06 (BS11 1280x720 x264 AAC).mp4_20220217_195630.060.jpg

 

[Ohys-Raws] Sabikui Bisco - 06 (BS11 1280x720 x264 AAC).mp4_20220217_201631.867.jpg

 

녹을 먹는 비스코

 


좀 쉬어가나 싶다가도 롤러코스터처럼 이어지는 급전개에 지칠수도 있는데다 그런것 치고 스토리 자체는 특출난게 없이 평범하지만, 특유의 속도감과 복잡할거 없이 깔끔하게 끝나는 결말등 장점이 더 큰 꿀잼작.

의외로 큰 문제라면 두 남자의 우정에 관한 부분인데, 어거지로나마 브로맨스라고 덮어주고는 싶다만 포장지가 모자란다 어쩜좋냐.




[Ohys-Raws] Hakozume Kouban Joshi no Gyakushuu - 01 (AT-X 1280x720 x264 AAC).mp4_20220107_201557.495.jpg

 

[Ohys-Raws] Hakozume Kouban Joshi no Gyakushuu - 03 (AT-X 1280x720 x264 AAC).mp4_20220120_210615.159.jpg

 

[Ohys-Raws] Hakozume Kouban Joshi no Gyakushuu - 04 (AT-X 1280x720 x264 AAC).mp4_20220129_104011.138.jpg

 

[Ohys-Raws] Hakozume Kouban Joshi no Gyakushuu - 04 (AT-X 1280x720 x264 AAC).mp4_20220129_104414.224.jpg

 

[Ohys-Raws] Hakozume Kouban Joshi no Gyakushuu - 06 (AT-X 1280x720 x264 AAC).mp4_20220212_195652.359.jpg

 

[Ohys-Raws] Hakozume Kouban Joshi no Gyakushuu - 09 (AT-X 1280x720 x264 AAC).mp4_20220303_204714.104.jpg

 

[Ohys-Raws] Hakozume Kouban Joshi no Gyakushuu - 11 (AT-X 1280x720 x264 AAC).mp4_20220317_193900.023.jpg

 

[Ohys-Raws] Hakozume Kouban Joshi no Gyakushuu - 05 (AT-X 1280x720 x264 AAC).mp4_20220204_204450.474.jpg

 

 

[Ohys-Raws] Hakozume Kouban Joshi no Gyakushuu - 07 (AT-X 1280x720 x264 AAC).mp4_20220217_210930.780.jpg

 

[Ohys-Raws] Hakozume Kouban Joshi no Gyakushuu - 07 (AT-X 1280x720 x264 AAC).mp4_20220217_211021.193.jpg

 

[Ohys-Raws] Hakozume Kouban Joshi no Gyakushuu - 13 END (AT-X 1280x720 x264 AAC).mp4_20220331_200209.280.jpg

 

[Ohys-Raws] Hakozume Kouban Joshi no Gyakushuu - 09 (AT-X 1280x720 x264 AAC).mp4_20220303_205522.873.jpg

 

하코즈메 ~파출소 여자들의 역습~

말단 신참 여경과 주변 경찰들이 겪는 이런저런 사건들을 비교적 가벼운 터치로 표현한 꿀잼작이라고 설명 끝내고 싶긴한데, 이따금 대한민국 여경의 자랑스런 행태가 떠올라서 순수하게 받아들이질 못할 때가 있는건 제발 나뿐만이길 빈다.

주인공이 경찰이기 이전에 여자인지라 성범죄 관련 이야기가 안 나올수가 없기야 하겠지만, 맨 마지막에 그것도 3화나 써가며 풀어나갈 필요가 있었는지는 잘 모르겠다. 그 외에도 보고나면 기분이 묘해지는 에피소드가 종종 있긴 한데(맨 위에 쓴 병신같은 한국 여경과는 전혀 상관없이) 어쩌면 경각심을 가지라는 의도적인 묘사가 아니었을까 싶다.




[Ohys-Raws] Koroshi Ai - 01 (BS4 1280x720 x264 AAC).mp4_20220114_205131.920.jpg

 

[Ohys-Raws] Koroshi Ai - 01 (BS4 1280x720 x264 AAC).mp4_20220114_205823.075.jpg

 

[Ohys-Raws] Koroshi Ai - 03 (BS4 1280x720 x264 AAC).mp4_20220130_194815.267.jpg

 

[Ohys-Raws] Koroshi Ai - 08 (BS4 1280x720 x264 AAC).mp4_20220307_203237.017.jpg

 

[Ohys-Raws] Koroshi Ai - 10 (AT-X 1280x720 x264 AAC).mp4_20220319_204422.629.jpg

 

살애

 


고만고만한 순정만화나 찍어내다 우연히 보게된 느와르 영화 예고편에 흠뻑 취해서 정작 본편은 안 보고 그 순간의 느낌만으로 무작정 싸지른듯한 씹노잼작. 무엇을 숨기랴 내가 그저 오오니시 사오리를 좋아해서 보고 말았다는 사실을.

 

 



[Ohys-Raws] Sono Bisque Doll wa Koi o Suru - 02 (BS11 1280x720 x264 AAC) Tsunami.mp4_20220116_134005.765.jpg

 

[Ohys-Raws] Sono Bisque Doll wa Koi o Suru - 02 (BS11 1280x720 x264 AAC) Tsunami.mp4_20220116_134659.284.jpg

 

[Ohys-Raws] Sono Bisque Doll wa Koi o Suru - 05 (BS11 1280x720 x264 AAC).mp4_20220206_205245.868.jpg

 

[Ohys-Raws] Sono Bisque Doll wa Koi o Suru - 05 (BS11 1280x720 x264 AAC).mp4_20220206_210117.938.jpg

 

[Ohys-Raws] Sono Bisque Doll wa Koi o Suru - 07 (BS11 1280x720 x264 AAC).mp4_20220221_200854.202.jpg

 

[Ohys-Raws] Sono Bisque Doll wa Koi o Suru - 07 (BS11 1280x720 x264 AAC).mp4_20220221_202151.874.jpg

 

[Ohys-Raws] Sono Bisque Doll wa Koi o Suru - 12 END (BS11 1280x720 x264 AAC).mp4_20220328_195127.020.jpg

 

[Ohys-Raws] Sono Bisque Doll wa Koi o Suru - 11 (BS11 1280x720 x264 AAC).mp4_20220321_185201.678.jpg

 

 

[Ohys-Raws] Sono Bisque Doll wa Koi o Suru - 05 (BS11 1280x720 x264 AAC).mp4_20220206_211052.885.jpg

 

[Ohys-Raws] Sono Bisque Doll wa Koi o Suru - 12 END (BS11 1280x720 x264 AAC).mp4_20220328_195852.921.jpg

 

 

[Ohys-Raws] Sono Bisque Doll wa Koi o Suru - 06 (BS11 1280x720 x264 AAC).mp4_20220215_200726.779.jpg

로리 언니도 좋지만 빅젖 여동생도 참 좋은데 스샷이 없네 ㅎㅎㅋㅋㅈㅅ;;

[Ohys-Raws] Sono Bisque Doll wa Koi o Suru - 10 (BS11 1280x720 x264 AAC).mp4_20220313_161415.817.jpg

 

 

[Ohys-Raws] Sono Bisque Doll wa Koi o Suru - 05 (BS11 1280x720 x264 AAC).mp4_20220206_211932.072.jpg

 

 

그 비스크돌은 사랑을 한다

천박하지만 세련된, 모순 그 자체인 문장 외에 달리 뭐라 표현해야 좋을지 알 수 없는 분기 최고 화제작.

실제로 만나보기는 커녕 골백번 죽었다 깨어나도 볼 기회조차 없을 갸루 여고생 연기가 굉장하다는 또 하나의 모순된 극찬과 추천을 보내며 사족없이 깔끔하게 이만 글을 줄인다.

*콘돔을 뚫어버릴듯 천박함이 폭발하는 5화와 11화는 감상에 주의하시길.




[Ohys-Raws] Cue! - 01 (BS6 1280x720 x264 AAC).mp4_20220108_151401.087.jpg

 

[Ohys-Raws] Cue! - 01 (BS6 1280x720 x264 AAC).mp4_20220108_151702.552.jpg

 

[Ohys-Raws] Cue! - 02 (BS6 1280x720 x264 AAC).mp4_20220115_164441.625.jpg

 

[Ohys-Raws] Cue! - 03 (BS6 1280x720 x264 AAC).mp4_20220122_162126.889.jpg

 

[Ohys-Raws] Cue! - 06 (BS6 1280x720 x264 AAC).mp4_20220213_203625.161.jpg

 

[Ohys-Raws] Cue! - 07 (BS6 1280x720 x264 AAC).mp4_20220220_202134.682.jpg

 

[Ohys-Raws] Cue! - 09 (BS6 1280x720 x264 AAC).mp4_20220305_201313.345.jpg

 

[Ohys-Raws] Cue! - 11 (BS6 1280x720 x264 AAC).mp4_20220320_210547.885.jpg

 

CUE!

 


요즘시대의 여성 성우가 할법한 일들을 4명씩 4개의 팀으로 나누어 훑어보는 구조보다는 한 팀이 네 가지 아니면 두 팀이 두 가지 경험을 해 나가는 편이 더 와닿았을거 같은데.

물론 이 프로젝트 자체는 일종의 아이돌계라 인원수가 많은게 당연하겠지만 적어도 애니판 만큼은 좀 줄여줘도 좋지 않았을까 싶다. 그 대신이라긴 뭐하지만 다음 분기에도 계속되는게 다행이라면 다행이랄까.

아 근데 좀 제발 이년들아 옷 좀 갈아입고 다녀 한창 나이의 여자애들이 나처럼 단벌로 다니면 어쩌자는거니 응 제발 좀.




[Ohys-Raws] Tokyo 24-ku - 01 (BS11 1280x720 x264 AAC).mp4_20220106_195819.826.jpg

 

[Ohys-Raws] Tokyo 24-ku - 07 (BS11 1280x720 x264 AAC).mp4_20220224_202016.180.jpg

 

[Ohys-Raws] Tokyo 24-ku - 11 (BS11 1280x720 x264 AAC).mp4_20220402_123519.017.jpg

 

[Ohys-Raws] Tokyo 24-ku - 01 (BS11 1280x720 x264 AAC).mp4_20220106_200025.192.jpg

 

[Ohys-Raws] Tokyo 24-ku - 01 (BS11 1280x720 x264 AAC).mp4_20220106_200444.504.jpg

 

[Ohys-Raws] Tokyo 24-ku - 01 (BS11 1280x720 x264 AAC).mp4_20220106_202251.449.jpg

 

도쿄 24구

소재의 식상함이나 지루한 초반, 세 친구의 엇갈림과 인간성 및 도덕에 관한 고찰 등 내용이 길어지더라도 좀 진지하게 적어보려고 했다. 전선 갉아먹는 쥐새끼들을 봤으면서도 쫓아내지 않은게 원인이 되어 건물이 불타버리고 그 때문에 소중한 사람을 화재로 잃어버렸다는 과거회상이 나오기 전까지는.

그에 더해 시위하려고 모인 동네사람들이 정체불명의 영상을 보더니 뇌파라도 조종당한 좀비마냥 한 마음 한 뜻으로 다이스키 떼창이라는 쾌거를 일궈내는 장면에서는 뇌파방어를 위해 현실의 내 뇌를 감싸쥐고 말았다.

한줄요약 : 용두사미 노잼작.




[Ohys-Raws] Akebi-chan no Sailor Fuku - 08 (BS11 1280x720 x264 AAC).mp4_20220301_202733.650.jpg

 

[Ohys-Raws] Akebi-chan no Sailor Fuku - 04 (BS11 1280x720 x264 AAC).mp4_20220201_162008.156.jpg

 

[Ohys-Raws] Akebi-chan no Sailor Fuku - 07 (BS11 1280x720 x264 AAC).mp4_20220222_203639.286.jpg

 

[Ohys-Raws] Akebi-chan no Sailor Fuku - 12 END (BS11 1280x720 x264 AAC).mp4_20220329_194806.542.jpg

[Ohys-Raws] Akebi-chan no Sailor Fuku - 06 (BS11 1280x720 x264 AAC).mp4_20220216_202456.930.jpg

 

[Ohys-Raws] Akebi-chan no Sailor Fuku - 09 (BS11 1280x720 x264 AAC).mp4_20220308_202357.488.jpg

 

[Ohys-Raws] Akebi-chan no Sailor Fuku - 10 (BS11 1280x720 x264 AAC).mp4_20220315_204928.501.jpg

 

[Ohys-Raws] Akebi-chan no Sailor Fuku - 11 (BS11 1280x720 x264 AAC).mp4_20220322_204609.893.jpg

akebi.gif

 

아케비의 세일러복

 


야한데 안 꼴리는 유럽의 작가주의 예술영화처럼 아름다운 음란물.

아름답다는 말 처럼 시각적인 묘사에 치중한 대신 스토리는 정말 아무것도 없다. 그냥 새로운 환경에서 새 친구들과 사귀어나가는 시놉시스로 설명 가능할 정도.

 

물론 아케비가 남자였다면 같은반 여자애들 하나씩 꼬셔서 따먹다가 난교파티중 절정하며 끝나는, 그야말로 예술영화 그 자체인 스토리였겠지만... 중요한건 '인식의 문제'인데 설명이 길어질테니 여기서부터는 그냥 넘어가도 좋다.
 

[Ohys-Raws] Akebi-chan no Sailor Fuku - 03 (BS11 1280x720 x264 AAC).mp4_20220124_202646.266.jpg

 

예를 들어 야짤이 하나 있다고 치자. 그림만으로도 그럭저럭 꼬추가 꼼지락대지만 여기에 설정을 단 한 줄만 갖다 붙히는것으로 그 야짤의 가치는 크게 변한다.

여고생, 유부녀, 소꿉친구, 갸루, 네코미미, 여장남자 등등 설정에 제한 따윈 없지만 그것을 받아들이는 순간, 우리의 꼬추는 하늘을 향해 불뚝 솟아오른 거대한 똘똘이가 될수도있고 칼맞고 비실비실 꼬무룩행일수도 있다는거지.
 

다시 본론으로 돌아와보자. 주인공 아케비와 반 친구들은 중1이며, 그것은 즉 봄에 시작해서 가을에 끝나는 애니의 배경상 작중 약 반 년 전까지만 해도 초등학생이었음을 뜻한다. 바꿔말하면 그중에는 아직 브라가 없거나 생리대가 없거나 봊털이 없거나 아니면 전부 다 없는 여자아이가 있을수도 있다는 말이다!


잘 쳐줘도 비웃음이나 살 헛소리 같지만 비유가 아니라 진짜로 소름이 돋아서 재밌게 본 작품이긴 했어도 차마 다시 보지는 못할거같다.




[Ohys-Raws] Slow Loop - 02 (AT-X 1280x720 x264 AAC JP).mp4_20220115_172035.189.jpg

 

[Ohys-Raws] Slow Loop - 02 (AT-X 1280x720 x264 AAC JP).mp4_20220115_174547.675.jpg

 

[Ohys-Raws] Slow Loop - 04 (AT-X 1280x720 x264 AAC JP).mp4_20220129_111313.886.jpg

 

[Ohys-Raws] Slow Loop - 05 (AT-X 1280x720 x264 AAC JP).mp4_20220205_202347.843.jpg

 

[Ohys-Raws] Slow Loop - 05 (AT-X 1280x720 x264 AAC JP).mp4_20220205_202603.029.jpg

 

[Ohys-Raws] Slow Loop - 07 (AT-X 1280x720 x264 AAC JP).mp4_20220219_105847.595.jpg

 

[Ohys-Raws] Slow Loop - 09 (AT-X 1280x720 x264 AAC JP).mp4_20220305_153426.509.jpg

 

[Ohys-Raws] Slow Loop - 10 (AT-X 1280x720 x264 AAC JP).mp4_20220312_121625.502.jpg

 

[Ohys-Raws] Slow Loop - 11 (AT-X 1280x720 x264 AAC JP).mp4_20220319_183410.307.jpg

 

[Ohys-Raws] Slow Loop - 02 (AT-X 1280x720 x264 AAC JP).mp4_20220115_174450.257.jpg

 

슬로우 루프  

낚시+여고생이라길래 방과 후 제방일지를 먼저 떠올렸지만 특이한 취미를 가진 무뚝뚝한 아이가 깨발랄한 낚시 쌩초짜 소녀를 만나 교감해가는 점에서 오히려 유루캠에 더 가까운듯?

부모의 재혼이라는 제법 진지한 설정은 일상물에서 무리수가 아닐까 싶지만, 필요한 부분에서만 적절히 꺼내어 초심이란 무게감을 잃지 않으면서도 부담스러우리만치 귀여운 캐릭터 디자인으로 균형을 잘 잡은 좋은 작품이 아닐까 한다.

나같은 일상물 성애자에게만.




[Ohys-Raws] Saiyuuki Reload Zeroin - 03 (AT-X 1280x720 x264 AAC).mp4_20220121_195947.187.jpg

 

[Ohys-Raws] Saiyuuki Reload Zeroin - 03 (AT-X 1280x720 x264 AAC).mp4_20220121_194506.433.jpg

 

[Ohys-Raws] Saiyuuki Reload Zeroin - 02 (AT-X 1280x720 x264 AAC).mp4_20220114_200427.231.jpg

 

[Ohys-Raws] Saiyuuki Reload Zeroin - 05 (AT-X 1280x720 x264 AAC).mp4_20220204_195930.463.jpg

 

[Ohys-Raws] Saiyuuki Reload Zeroin - 08 (AT-X 1280x720 x264 AAC).mp4_20220226_201555.598.jpg

 

[Ohys-Raws] Saiyuuki Reload Zeroin - 13 END (AT-X 1280x720 x264 AAC).mp4_20220401_203306.578.jpg

 

최유기 RELOAD -ZEROIN-

원작을 대충이나마 알고 있어서 그런지 간간히 늘어지는것만 뺀다면 의외로 재밌었지만 제목 외에는 아무것도 모른다거나 혹은 제목조차 몰랐다면 볼 가치는 제목처럼 0다. 애초에 원작 자체가 오래된지라 기억하는 사람도 적은건 둘째치고 내용도 지금보면 그닥 파격적인것도 아닌지라 이제와서 관심 가질 필요는 없을거 같다.

그러고보니 이제는 망해버린 방송국 iTV에서 정식으로 방송했던 그 애니판의 오리지널 캐릭이었던 홍해아가 간간히 언급되는걸 보면 결국 정사에 들어간건가. 아무래도 상관없지만.

 

 



[Ohys-Raws] BanG Dream! Garupa Pico Fever! - 13 (AT-X 1280x720 x264 AAC).mp4_20220107_194833.381.jpg

 

[Ohys-Raws] BanG Dream! Garupa Pico Fever! - 16 (AT-X 1280x720 x264 AAC).mp4_20220128_193137.719.jpg

 

[Ohys-Raws] BanG Dream! Garupa Pico Fever! - 19 (AT-X 1280x720 x264 AAC).mp4_20220218_194544.183.jpg

 

[Ohys-Raws] BanG Dream! Garupa Pico Fever! - 15 (AT-X 1280x720 x264 AAC).mp4_20220121_200804.687.jpg

 

[Ohys-Raws] BanG Dream! Garupa Pico Fever! - 23 (AT-X 1280x720 x264 AAC).mp4_20220318_202616.910.jpg

 

[Ohys-Raws] BanG Dream! Garupa Pico Fever! - 25 (AT-X 1280x720 x264 AAC).mp4_20220401_200816.712.jpg

 

[Ohys-Raws] BanG Dream! Garupa Pico Fever! - 18 (AT-X 1280x720 x264 AAC).mp4_20220211_201326.672.jpg

 

BanG Dream! 걸파☆피코 피버!

씨발 이게 노래냐.

애니 자체에 대해선 더 할 말도 없으니 뒤늦게나마 들어본 모르포니카의 데이라이트라는 곡에 관한 감상을 표현해보았다.




[Ohys-Raws] Vanitas no Karte Part 2 - 03 (BS11 1280x720 x264 AAC).mp4_20220131_203633.984.jpg

 

[Ohys-Raws] Vanitas no Karte Part 2 - 02 (BS11 1280x720 x264 AAC).mp4_20220123_134448.511.jpg

 

[Ohys-Raws] Vanitas no Karte Part 2 - 01 (BS11 1280x720 x264 AAC).mp4_20220115_200511.062.jpg

 

[Ohys-Raws] Vanitas no Karte Part 2 - 07 (BS11 1280x720 x264 AAC).mp4_20220227_123505.479.jpg

 

[Ohys-Raws] Vanitas no Karte Part 2 - 07 (BS11 1280x720 x264 AAC).mp4_20220227_123933.534.jpg

 

[Ohys-Raws] Vanitas no Karte Part 2 - 11 (BS11 1280x720 x264 AAC).mp4_20220327_130504.881.jpg

 

바니타스의 수기(2기)

무척 뛰어난 비주얼과 정지화면의 남발은 전 분기부터 바뀐게 없지만 하나 더 변함없는 점을 지난 글에선 깜빡 잊고 적지를 않았네.

좋은 시나리오의 조건 중 하나는 홈이 여럿 파인 현실을 작중에 우선 깔아두고, 빈 곳을 하나 둘 씩 과거라는 조각으로 맞춰가면서 미래로 이끌어가는게 아닐까 생각하는데 이 작품은 조각을 자주 끼우는것 같더라.

동분기작인 비스코가 과거에 크게 기대지 않고도 잘 풀어나가는게 상당히 마음에 든데 반해(그것도 화끈하게) 마찬가지로 동분기작인 살애는 전체의 70%가 조각난게 아닐까 싶을정도로 허벌이라 도대체 어느 부분에서 재미를 찾아야 할 지 모르겠더라.

그래도 뭐 브로맨스라는 관점에서 보자면 호모게이같은 비스코보다는 바니타스야말로 딱 그 자체가 아닐까.

 

 

 

2월 말부터 얼마 전까지 엘든 링에 빠져서 살았는데 다행인지 불행인지 요번 분기는 볼게 그리 많지 않아서 게임하며 고통받는 시간이 더 길었지 않나싶다. 미친 불 안아줘요 도전과제 딱 하나 남았는데(모든 과제 획득시 얻는 과제 빼고) 세이브파일 꼼수를 실수해서 2회차 가거나 새 캐릭을 키워야 하겠지만 그게 언제가 될지는 모르겠다.

 

4월 신작도 한 바퀴 다 돌아가려는 지금 약 20개 정도 볼 예정이긴 한데 아마 서너개 정도는 빠질거 같다.

 

[Ohys-Raws] Love Live! Nijigasaki Gakuen School Idol Doukoukai - 01 (BS11 1280x720 x264 AAC).mp4_20220403_130334.977.jpg

이 짱깨년 존나 재수없는게 오히려 마음에 드는데 형냐들 나만 구래??

 

 

 

 

어쨌건 이번에도 읽어줘서 고마워!

 

 

지난 분기작은 아래를 참고하시라.

 

 

 

https://suyong.so/hobby/7537934

Atachment
첨부 '93'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공지 수용소닷컴 이용약관 file asuka 2020.05.16 854 1
88 리뷰 [스압] 2022년 3분기 본 것들 간단평 9 updatefile 졸리면자야지 2022.09.30 20 4
87 리뷰 [스압] 2022년 2분기 본 것들 간단평 11 file 졸리면자야지 2022.07.03 119 5
» 리뷰 [스압] 2022년 1분기 본 것들 간단평 20 file 졸리면자야지 2022.04.09 226 8
85 리뷰 삭제된 게시글입니다. 개새끼MKll 2022.02.16 137 0
84 리뷰 새로산 오나홀 후기 6 file 코모모 2022.01.17 752 4
83 리뷰 업소 갔다왔음 20 file 곰붕이 2022.01.01 840 5
82 리뷰 다녀봤던 업소들 특징 38 file 딸기모찌두개 2021.12.31 774 6
81 리뷰 [스압] 2021년 4분기 본 것들 간단평 17 file 졸리면자야지 2021.12.25 258 5
80 리뷰 새벽에 업소 눈나에게 쪼끔 미안해진 수붕이 아다떼기 기행 28 file 딸기모찌두개 2021.11.23 1484 13
79 리뷰 붕피3 테레사 쿠숀 리뷰 10 file 춘향 2021.10.21 180 4
78 리뷰 [스압] 2021년 3분기 본 것들 간단평 20 file 졸리면자야지 2021.10.04 239 5
77 리뷰 [스포있음] 영화 더 수어사이드 스쿼드 리뷰 2 file 사람人 2021.08.15 187 5
76 리뷰 Rishi 차 2 file 그라드 2021.08.15 158 1
75 리뷰 뿌사진 콘센트 교체 11 file 딸기모찌두개 2021.08.11 237 5
74 리뷰 도나도나 야나홀 2종 후기(메디코 키쿠치요) 22 file 에밀리아 2021.07.30 1326 6
73 리뷰 랑종 후기 (스포일러) 2 마리나양 2021.07.17 97 0
72 리뷰 창문형 에어컨 후기 2 file 루비 2021.07.13 275 14
71 리뷰 목포 어죽투어갔던 후기 6 file 설거지는여자가 2021.07.08 169 8
70 리뷰 [스압] 2021년 2분기 본 것들 간단평 14 file 졸리면자야지 2021.07.04 179 6
69 리뷰 반숙 서큐버스 화이트 / 과묵소녀 BIG / 천하일혈 비교 리뷰 22 file 딸기모찌두개 2021.06.22 1249 1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Next
/ 5